난자의 외출, 배란!

조회수 1,735

1363979808

난자는 난소(남자의 고환에 해당하는 부위) 속에서 난포라는 물주머니 속에 들어 있습니다.
물주머니가 빵빵하게 부풀어 오르다가 빠앙 터지면 난자가 배출됩니다(배란).

난자가 외출을 하는 거죠. 정자 만나러 가야쥐~

(난포가 부풀어 올라 터지려면 뇌하수체에서 나오는 난포자극호르몬(FSH)과 황체화호르몬(LH)이 잘 분비되어야 한답니다.
만약 뇌하수체가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면 난포가 자라다가 그냥 멈춰 버리는 일이 생겨서 난자는 빛도 못보고 독수공방 그 안에 갇혀서 신음만 합니다.)

1052722708

난자는 터져 나올 때 마치 우주 공간 속으로 터져 나오는 기분일까요?
난자는 복강으로 터져 나오게 되는데, 말미잘 같은 난관채에 붙잡혀 난관 속으로 쏙 들어갑니다.
난관은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난소를 잘 감싸고 있다가 난자가 터져나오면 확 잡아채야 합니다.

그런데 골반에 염증이 있다거나 과거에 어떤 수술을 받은 후유증으로 난관이 복강 어딘가에 떡이 되어 붙어 있어 난자를 잘 잡아채지 못하면 꽝 됩니다.
또 난관채가 꼬부라져 있다거나, 돌기들이 서로 꼬이고 붙어 있어서 난자를 받아주지 못하면 난자는 복강 어딘가에 떨어져 결국 없어져 버릴 것이고… 난자를 만나러 가기 위해 뺑이치면서 달려온 정자는 무쟈게 허탈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