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은 어떻게 생겼을까?

조회수 1,969

자궁은 子宮입니다. 한자를 풀자면, 아이의 궁궐이라는 뜻이죠. 영어로는 uterus라 합니다.
자궁은 수정난이 착상하여 아이가 자라는 곳이기 때문에, 임신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기관이라고 볼 수 있겠죠?
우선 정상적인 자궁의 모습을 볼까요?

자궁은 서양배를 거꾸로 세워놓은 듯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그 크기는 물론 신체의 크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보통 길이는 약 7cm, 폭은 4cm, 두께는 2-3cm 정도입니다.

자궁 각 부위를 부르는 명칭으로 자궁각, 자궁저, 자궁체부, 자궁경부 등이 있는데요, 각각이 어느 부위를 말하는 것인지 알아봅시다.
[one_fourth last=”no” class=”” id=””]1148027751[/one_fourth]
[three_fourth last=”yes” class=”” id=””]

  • 자궁각은, 나팔관으로 이어지는 부분을 말합니다.
  • 자궁저라는 말은, 임신했을 때 그 높이가 어디에 온다더라… 이런 설명을 할 때 자주 들어보실 겁니다. 자궁저는 말하자면, 자궁의 윗뚜껑에 해당하는 부위입니다.
  • 자궁체부는, 자궁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부분으로 수정난이 착상하는 곳이랍니다.
  • 자궁경부는, 정자가 자궁으로 들어오는 좁고 긴 통로에 해당하는 부분인데요, 이곳 자궁경부에서는 배란 때가 되면 알칼리성 분비물을 분비한답니다.
    정자라는 놈은 말이죠, 알칼리성 환경을 좋아한답니다. 정자가 남편의 몸에서 사정되어 질 속으로 뿜어져 나오면 질은 산성환경이거든요? 그래서 기겁을 하고 자궁경부의 알칼리성 환경을 향하여 돌진한답니다.
  • 자궁내막은 씨앗(수정란)이 떨어지는 땅에 해당합니다.
    땅이 좋아야 씨가 잘 자라지요. 너무 부풀어도 안되고, 너무 덜 부풀어도 안되고, 너무 엉성해도 안되고, 너무 딱딱해도 안되고…
    자궁내막의 상태는 난소에서 나오는 호르몬들의 작용으로 그 상태가 결정된답니다.
    자궁내막이 부풀어 올랐다가(증식) 임신이 되지 않으면 허물어져 내립니다. 이게 바로 월경이죠.

[/three_fou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