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상장애 치료

아무리 씨를 심어도 싹이 잘 안난다면
착상에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separator style_type=”single” top_margin=”40″ bottom_margin=”30″ sep_color=”” icon=”” width=”” class=”” id=””]

Implantation

착상장애가 의심되는 경우

  • 각종 불임검사 결과 구조적인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
  • 배란이 꼬박꼬박 잘 되고, 나팔관도 잘 뚫려 있다고 하는데 임신에 성공하지 못한다.
  • 간혹 생리가 늦어지면서, 심한 복통과 함께 덩어리가 나오는 생리를 한다.
  • 생리주기가 24-26일 정도로 짧다.
  • 자궁내막이 얇다는 얘기를 들었다.
  • 생리양이 적고, 색이 검으며, 덩어리져서 나온다.
  • 인공수정이나 시험관아기를 해도 계속 실패한다.
  • 임신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는데 결국 임신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 임신 초기에 반복적으로 유산이 일어난다.

[separator style_type=”none” top_margin=”10″ bottom_margin=”10″ sep_color=”” icon=”” width=”” class=”” id=””]

착상이 잘 되려면

양방에서 도와주는 인공수정이나 시험관아기는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데까지만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지금 임신이 잘 안되는 게 과연 정자와 난자가 못 만나는 것이 그 이유인가를 생각해보셔야 합니다.

많은 경우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것까지는 문제가 없지만,
만남 그 이후의 과정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아 아기가 잘 들어서지 않습니다.

임신은 마치 농사와 비슷합니다. 저희는 인체를 하나의 생태계, 소우주라는 개념으로 접근하여
씨앗이 뿌리를 잘 내릴 수 있는 몸 속 환경을 준비시키는 치료를 합니다.

정자와 난자의 질을 높여야 합니다

정자와 난자는 일종의 세포입니다.
그 세포가 에너지가 충만해야 한답니다.
생명력이 있어야 합니다.
에너지와 생명력은 현미경으로 보이는 문제는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의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것입니다.
늘 지치고, 기운이 없고, 활력이 없는데, 거기서 나오는 정자와 난자는 어떻겠습니까.
정자의 난자의 생명력은 내 몸이 가진 기본적인 에너지와 정비례합니다.
한의학은 그런 면을 북돋아주는 의학입니다.

남자의 정자가 현미경으로 볼 때 문제가 없었다 하더라도, 그 속에 있는 DNA에는 손상된 것들도 출현합니다.
DNA는 생명의 정보를 담고 있는 파일과 같은 것입니다. A-G-T-C 30억쌍 염기의 배열로 이루어진 파일입니다. 배아가 발달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설계도인 셈입니다. 이 파일이 깨지면 배아의 발달이 멈추고 끝내 착상도 중단됩니다.
행복의샘의 치료 목표는 바로 ‘씨의 질’을 높이는 것이랍니다.

착상이 잘되는 자궁의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따듯한 자궁환경을 만들어야 착상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집니다.